교회와 사람에게 실망했다고 하면서, 교회를 떠나시겠다는 분들이 가끔 있습니다.

저는 그런 분들에게 일단 떠나지 말고, 교회 안에서 상처를 극복하고, 극복한 후에는 교회 안에서 그런 문제를 바로 잡는 사람이 되어 보라고 권면합니다.

그러나 이런 권면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실망과 상처를 안고 교회를 떠납니다.

 

교회를 떠나는 방식으로 자기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것이 가장 쉬운 방법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교회를 떠난다고 해서 상황이 나아지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만약 오해를 받아서 떠난다면 그것이 기정사실화 될 뿐입니다.

나에게 상처를 준 미운 사람을 안 보기 때문에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억울하다는 생각이 계속 들고, 상처가 커지면서 결국 자기만 그 일의 피해자로 남아 있게 됩니다.

무엇보다도 안타까운 것은 그 일을 통해서 얻을 성숙의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문제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우리를 성숙한 사람으로 만들어 가십니다.

그것을 견뎌내고 극복할 때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상처가 되더라도 묵묵히 교회에 머물러 있으면 그 안에서 인내를 배웁니다.

그런 가운데 어떤 계기로든지 오해를 풀수 있는 기회가 찾아올 수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교회를 떠나지 않았던 결정에 대해서 사람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고 결국 회복의 기회도 맞이할 수 있습니다.

시편의 기자들은 억울한 일을 당할 때, 울면서 기도하다가 하나님을 만나게 되고, 하나님의 깊은 위로를 경험하였습니다.

만약 우리가 상처를 입었을 때 교회를 떠난다면 이 모든 것은 물거품이 됩니다.

 

여러분도 신앙생활을 하다가 상처를 받거나 시험이 들 때, 교회를 떠나는 방식으로 해결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아프고 힘든 시간을 보내야 하고 어쩌면 오해를 받을 수도 있지만, 한번 하나님에게 시간을 드려보시기 바랍니다.

하나님은 끝까지 견디는 분을 대견스럽게 생각하고 위로해 줄 것이며, 사람들의 존경과 사랑도 뒤따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같은 시험을 당한다고 하더라도 상처가 되지 않는 성숙한 경지에 이르게 됩니다. 시험을 이기고 성숙해지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