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시인은 내 손가락이 열 개라는 것이 기적이다라고 했습니다.

손가락이 열 개고 이 손가락이 움직이는 것이 감사하다는 것을 넘어서 기적이라고 했습니다.

 

장 도미니크 보비는 프랑스 잡지 <엘르>의 편집장이었습니다.

199512월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44세의 나이에 전신마비 환자가 되었습니다.

그의 육체에서 유일하게 움직일 수 있는 것은 눈꺼풀 근육이었습니다.

친구들의 도움으로 13개월 동안 왼쪽 눈을 수십만 번 이상 깜빡거려 책을 썼습니다.

그의 몸은 잠수함처럼 갇혀 있지만 영혼은 나비처럼 자유롭다고 해서 책 제목을 '잠수복과 나비'라고 했습니다. 그는 책 첫머리에 이렇게 썼습니다.

고이다 못해 흘러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일 것이다.”

그의 책을 보면서 우리가 말하고, 손으로 글을 쓰고, 음식을 먹는 것도 예사일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흘러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어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기 때문입니다.

 

뇌성소아마비 환자인 송명희 시인의 기도시 가운데 내가 원하는 것이 있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이불로 덮고 자는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앉아서 똑바로 있는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내 손으로 밥을 먹는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어려운 사람들에게 찾아가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무릎꿇고 기도하는 것입니다.

 

최원순이라는 찬양시인이 이런 시를 썼습니다.

"똑바로 보고 싶어요 주님. 온전한 눈짓으로. 똑바로 걷고 싶어요 주님. 기우뚱하긴 싫어요. 하지만 내모습 온전치 않아 세상이 보는 눈은 마치 날 죄인처럼 멀리하며 외면을 하네."

한 장애인의 소박한 소원입니다.

똑바로 보고 싶고 똑바로 걷고 싶은 소원입니다.

이런 소원 앞에 좀 더 넓은 집에 살고 싶고, 좀 더 많은 돈을 벌고 싶은 소원은 사치스러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우리가 가진 것 속에서도 우리가 감사해야 할 것이 많이 있습니다.

 

마르센 푸르트라는 신학자가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진정한 발견은 새로운 땅을 발견하는 것이 아니고 새로운 눈으로 보는 것이다

신앙으로 사는 것은 미지의 땅을 새로 발견하는 것이라기 보다는 이미 주어진 일상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는 것입니다.

 

디모데전서6:8 “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

히브리서13:5 “돈을 사랑치 말고 있는 바를 족한 줄로 알라

신앙은 내게 있는 것을 족한 줄로 알고 주어진 것을 감사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가장 낮은 마음으로 나의 존재를 감사할 수 있는 우리가 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