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 주일입니다. 한 해의 끝자락에 서는 날이기에 감회가 남다릅니다.

돌이켜보면 오늘 같은 일상들이 하루하루 모여서 한 해가 지나갔습니다.

특별하고 싶었지만 여전히 별수 없는 한 해였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장석남 시인의 <꽃의 사다리>라는 시가 있습니다.

하늘에 오를 수 있는 사다리는 없다

하늘에 오르고 싶은 자

하늘에 오르는 길은

꽃을 사랑하는 일, 나무를 사랑하는 일, 그 빛과 그늘들을 사랑하는 일

눈물을 사랑하는 일, 또 가난까지도 사랑하는 일

꽃들 다 하늘로 솟고

누군가 꽃의 사다리를 타고 하늘로 간 듯

담장을 넘어간 넝쿨들 고요한 아침

이런 날은 맨발로 하루를 다 살고 싶다

 

하늘을 오르는 일방적인 사다리는 없고, 일상 속의 꽃과 나무 그리고 눈물과 가난과 일상을 사랑하는 길이란 내용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하나님께서 일상 속에도 계심을 믿고 하루하루를 감탄과 감사 속에서 살아가는 것,

당연하게 여긴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고, 은혜의 선물임을 깨닫는 것,

햇빛 한 줄기, 부는 바람, 들에 핀 작은 꽃들 속에 생명을 느끼고 감탄하는 것이 지금 이곳땅에서 하늘로 오르는 길을 걷고 있는 사람입니다.

 

야곱이 일찍이 광야에서 잠을 자다가 하늘에서 내려온 사닥다리를 보았지요.

괴나리봇짐 하나 없어서 돌을 베게로 삼아 노숙했지만 사실 바로 그곳이 하늘로 이어지는 하나님의 집이었음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아무리 외롭고 혼자 있는 곳이라고 하지만 야곱은 바로 지금 이곳이 하늘로 이어지는 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바울 사도도 동일한 말씀으로 우리를 권면합니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살전5:16~18)

기뻐할 조건을 저기서 찾지 말고, ‘지금 여기서 찾으라고 하십니다.

기도할 장소를 지금 여기서 찾으라고 하고 감사할 이유를 지금 여기서 찾으라고 합니다.

일상이 곧 성전이고, 세상에서 제일 소중한 시간이 지금 여기입니다.

 

토마스머튼 사제는 일 년 동안 수련을 마친 제자에게 그동안 무엇을 배웠는지 물었습니다.

그 제자는 지난 일년 동안 오직 문을 열고 닫는 법을 배웠다고 했습니다.

머튼은 참 많이 배웠다고 칭찬해 주었습니다.

성급함이 없는 행동으로 소란하지 않고 이리저리 허둥거리지 않으며 문을 여닫는 법을 배우는 것은 영적 성장의 시작이라고도 했습니다.

일상에 충실하게 사는 것이 진정한 영적 성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