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중에서 3%만이 자신이 기독교인이라고 말했다는 충격적인 설문 조사 결과를 얼마 전에 읽었습니다.....기독교 청소년들이 신앙을 저버리는 가장 큰 이유는 부모 신앙의 이중성 때문입니다교회에서 보이는 부모들의 모습과 가정에서 보이는 모습 사이의 괴리를 보면서 청소년들이 실망감에 빠져서 부모들의 신앙까지도 저버리게 됩니다.

 

크리스천들 삶의 이중성에 실망하는 것은 비신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예수님에 대해 잘 몰라도 사랑하라고 가르쳤다는 정도는 아는데막상 돈이나 이익이 걸리면 똑같이 이기심을 발휘하고권리주장을 하니까예수 믿는 삶과 안 믿는 삶의 차이를 보지 못합니다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에게 매력을 느낄 수 없고예수를 믿어야 할 이유를 발견하지 못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들이 세상의 빛이요 소금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5:13-16).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서 착한 행실을 보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주님이 의미하는 착한 행실이란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일반적인 착한 행실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인간이 할 수 있는 정도를 뛰어넘는 행실을 의미합니다.

세상 사람들도 착한 일을 합니다그러나 희생이 요구되거나 손해를 보게 되면거부합니다같은 상황에서 희생과 손해를 감수할 때 세상 사람들은 ‘크리스천은 다르구나!’ 느끼게 되고이런 삶을 가능케 하는 하나님과 예수님에 대한 호기심이 생기고기독교 신앙이 궁금해집니다이것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일입니다.

 

비신자 전도가 되기 위해서는 크리스천의 삶이 매력적으로 보여야 합니다그러기 위해서는 세상 사람들과 다른 삶을 살아야 합니다다르다는 것은밥 먹기 전에 기도를 한다든가회식 자리에서 술잔을 거절하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이러한 행위가 크리스천으로서 용기 있는 행동이고칭찬할만한 일이기는 하지만비신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비신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드는 삶의 키워드는 희생과 손해입니다.

얼마 전 대한민국 성직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법안이 논의 되었을 때 기독교를 대표하는 단체에서 반대 성명을 발표하였습니다반대하는 이유에 타당한 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이러한 모습이 기독교인들을 얼마나 자신의 이익만 챙기는 이기적인 집단으로 보이도록 만드는지 교회 지도자들이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직장 생활을 하는 크리스천이 예배나 교회 사역 때문에 야근이나 주말 근무를 부득이 빠져야 한다면그 대신에 남들이 일하기 원치 않는 휴일이나 주말에 일할 것을 자원하여희생하고 손해보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이렇게 하는 것이 직장 생활을 통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입니다. 인생을 악착같이 살아도 될까 말까한데희생과 손해를 감수한다는 것은 두려운 일입니다그런 삶의 결과가 자신에게뿐만이 아니라 자녀와 가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면 더 두렵습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리스천들이 이런 삶을 살 수 있는 것은예수님의 약속이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를 구하면서 살면먹고 마시고 입는 문제를 해결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6:33). 이러한 약속이 있기 때문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위해 희생과 손해를 선택한다 할지라도 절대 망하지 않으리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고그렇기 때문에 희생과 손해를 감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