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역자를 포함해서 직분자들은 모두 영적 지도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적 지도자에 대해서 흔히 가질 수 있는 오해 가운데 두 가지만 소개하겠습니다.

가장 흔한 오해는 영적 지도자가 모든 사람에게 존경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영적 지도자는 모든 사람에게 칭찬을 받고 그를 비난하거나 대적하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물론 영적 지도자가 존경을 받고 칭찬을 받는 것은 바람직한 일입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존경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가장 이상적인 지도자라고 할 수 있는 바울은 존경도 많이 받았지만, 비난도 많이 받았습니다.

영적 지도자가 모든 사람에게 존경받지 못하는 이유는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이유는 영적 지도자 자신에게 있습니다.

영적 지도자는 본래 약하고 못한 사람인 경우가 많습니다.

주님이 이런 약한 사람을 영적 지도자로 세울 때는 자신이 쓰임 받기를 소원하고 자신을 낮추었기 때문이지 그가 완전했기 때문은 아닙니다.

주님은 이런 약한 자를 잘 쓰신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둘째 이유는 비난하고 대적하는 사람에게 있습니다.

비난하는 사람이 영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영적 지도자가 결정하는 일을 잘 분별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인간적인 생각으로 영적 지도자가 하는 일을 판단하여 동기를 의심하고, 선한 것도 악하다고 비난할 수 있습니다.

사실이 아닌데도 오해받는 일이 많기에 영적 지도자가 하늘나라에 가면 상이 크다고 했습니다. 영적 지도자로서는 당연하게 여기고 참아야 할 일입니다.

셋째 이유는 상황 자체 때문입니다.

영적 지도자가 결정하는 일은 여러 사람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일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한쪽을 선택해서 결정하면 다른 쪽을 원했던 사람들의 마음이 상할 수 있습니다.

성숙하지 못한 사람은 이런 사실을 오해하여 영적 지도자에 대해서 인신공격을 하기도 합니다.

그다음 오해는 영적 지도자는 무조건 일관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지도자가 일관성이 없이 약속을 지키지도 않고 이랬다저랬다 하면 신뢰를 얻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영적 지도자도 인간입니다.

상황을 잘못 판단할 수 있고, 하나님의 뜻을 오해할 수도 있습니다.

그때는 교회의 유익을 위해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새로운 결정을 내릴 수 있어야 합니다.

바울도 고린도교회를 방문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지키지 못했습니다.

이것 때문에 많은 오해와 비난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바울이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은 그것이 교회에 더 유익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약속을 파기하면 신뢰를 잃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런 위험이 있어도 전체를 위해서는 자신이 비난받는 쪽을 택할 수 있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