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생활을 얼마나 하셨습니까?” 교회를 방문한 사람들과 식사를 나눌 때 꼭 제가 던지는 질문입니다. 많은 사람이 교회를 생전 처음 나와 보았든지, 어릴 적에 몇 번 나가 보고 처음이라고 답합니다. 이런 사람들을 보면 너무 기쁩니다. 저절로 웃음이 나오고 앞으로 잘해 보자고 부탁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이 모태 신앙이라고 답하면 그들에게는 냉담하게 반응합니다. 그러면 의아한 눈치입니다. 교회 생활의 베테랑이 왔으면 목사가 당연히 반길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입니다. 모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을 냉담하게 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그들에게 우리 교회에서 환영하지 않는 느낌을 주어 섬김이 필요한 다른 교회에 가서 돕고 섬기게 하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선한 의도 외에 이기적인 의도도 있습니다. 모태 신앙을 가졌다는 사람들로부터 교회와 성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입니다.

 

예외도 있겠지만 한국에서 모태 신앙을 갖고 자란 사람들은 연륜에 비해 신앙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영적으로 아예 영아 상태에 있거나 1-2년 정도 자라다가 성숙이 멈춘 사람이 많습니다. 우리 교인들은 대부분 새로 믿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모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영적으로도 성숙했을 것이라고 가정합니다. 그래서 그들의 언행을 배우고, 그러다 보면 그들도 영적 성장이 멈추어 버릴 수 있습니다.

 

또 모태 신앙인 사람들은 나름대로의 교회관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교회 시책이나 목회 방침에 관하여 비판적이고 불순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때 새로 믿는 사람들이 그것을 흉내 내어 비판적이고 불순종하는 사람이 되기가 쉽습니다.

 

그러나 모태 신앙이 무조건 나쁜 것은 아닙니다. 복음으로 뜨거워진 모태 신앙은 정말 좋습니다. 모태 신앙을 가진 사람이 헌신하면 갓 믿는 사람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신실한 일꾼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목회자를 보아도 당대에 예수 믿고 목회자가 된 사람은 엎치락뒤치락 변덕이 많습니다. 그러나 2, 3대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나 진정으로 헌신하여 목회자가 된 사람은 흔들리지 않고 뿌리 깊은 목회를 합니다.

 

우리의 자녀가 성장하면 모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이 됩니다. 그래서 염려스럽습니다. 그들이 성경 지식만 축적하는 것이 아니라 어릴 적부터 섬기고 순종하는 것을 연습하여, 장성한 후에는 어느 교회에 가든지 환영받고 새로 믿는 사람들에게 본이 되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