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두란노 아버지학교 가정 회복 사역 팀장인 정회성씨가 쓴 아버지 이제는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어요라는 책에 실린 한 대목을 소개합니다.

저자 정회성은 아버지에게 온통 얻어맞은 폭력의 기억만을 가지고 자랐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분노를 가지고 가정을 공포의 장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정회성은 친구 집을 방문했는데 자기 친구가 아버지와 씨름을 하면서 아버지의 배를 만지고 뒹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습니다.

세상에 이런 아버지도 있었구나--

그가 예수전도단에서 DTS 훈련을 받으며 아버지와의 관계를 해결해야 하겠다는 생각으로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랑의 언어를 듣지 못하고 말하지 못하고 자란 그는 사랑의 표현을 위해 기도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자기 나이 스물세 살 되던 해 아버지께 전화를 드려, “아버지, 저를 낳아주시고 기도해 주신 것 감사합니다고 하니까 아버지는 그래 열심히 해라고 대답하더랍니다.

그때 그는 다시 아버지 오늘 꼭 드릴 말씀이 있는데요하니까 뭔데?”라고 했습니다.

기도하고 연습했지만, 말이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간신히 용기를 내어 23년 만에 처음으로 아버지, 사랑합니다라고했습니다.

전화를 끊고 아버지에게 처음으로 말한 사랑의 고백으로 인해서 울고 감격했습니다.

그리고 그 고백과 동시에 마음으로부터 아버지를 용서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의 변화를 감지할 수 없는 채로 7년의 세월이 흘러갑니다.

어느 날 기도하다가 아버지를 한번 안아 드리고 싶다는 강한 갈망이 생겨났습니다.

그다음 부분을 책에서 인용하겠습니다.

 

[구정날 부모님 댁에 세배를 하러 가기 위해 집을 나서면서 오늘은 아버지를 안아 드리리라 결심했다. 부모님 댁에 도착해 세배를 드렸다. 아버지는 나에게 이제 사역자가 되었으니 주안에서 사역을 잘하라고 격려해 주셨다. 그때 내가 아버지에게 아버지, 아버지하고 꼭 한번 하고 싶은 것이 있는데요--”하고 자리에서 일어나 아버지에게 다가가려고 했다. 앉아 계시는 아버지와 내가 서 있는 거리가 불과 1.5M도 안되는데, 그 거리가 마치 요단강같이, 아니 홍해같이 멀게만 느껴졌다. 앞으로 뻗어져야 할 다리가 떨어지지 않는 것이었다. 하지만 오늘 못하게 되면 나는 진정 후회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에 마음속으로 강하게 다짐을 하고 용기를 내서 앉아 계시는 아버지에게 다가가 아버지 앞에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아버지를 꼭 껴안았다. 그리고 난 울면서 아버지 사랑하고 감사해요라고 말하고 아버지 품에 안겼다. 그때 하염없이 울고 계시는 아버지를 보았다. 나는 그때 아버지 역시 당신의 아버지에게 한번도 사랑의 안김을 경험해 보지 못했기에 나를 안아주고 싶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는 몰랐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버지의 품이 너무 좋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너무나도 좋았다. 옆에 계신 어머니도 울고 뒤에 있던 아내도 울고--그 곳은 울음바다가 되었다. 나는 거기서 천국을 경험했다. 그곳에는 아버지와 자녀사이에 어떤 불필요한 긴장감이나 어색함이 더 이상 없었다. 진정한 평안과 기쁨만이 충만했다.---최근에 강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중에 아버지 전화를 받았다. “아버지, 어디셔요?” “여기 마트다. 그런데 너에게 할말이 있다.” “뭔데요?” (한 동안의 침묵 후에 들려온 말은--)“회성아, 나 너 사랑한다그리고 아버지는 황급히 전화를 끊으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2 하나님을 신뢰하는 방식이 다릅니다(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05.24 5
351 피그말리온 효과 이정률 2020.05.17 12
» 아버지 이제는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어요 이정률 2020.05.10 13
349 교회가 세상의 중심이 되려고 하면 복음의 영향력을 상실합니다. 이정률 2020.05.03 13
348 같은 방법으로 일하지 않는 성령님(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04.26 17
347 단순한 신앙 이정률 2020.04.19 25
346 기본에 충실해야 위기를 극복합니다 이정률 2020.04.12 23
345 외로움과 홀로 있음 이정률 2020.04.05 30
344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 이정률 2020.03.29 30
343 코로나 19에서 회복되기를 기도합니다. 이정률 2020.03.22 37
342 어느 목사님의 참회기도 이정률 2020.03.15 48
341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때 이정률 2020.03.07 52
340 코로나19에 대한 교회 대처 방안 이정률 2020.03.01 74
339 코로나19를 위해서 기도하는 방법 이정률 2020.02.23 307
338 전염병을 대하는 신앙인의 자세 이정률 2020.02.18 148
337 성경은 믿을만한 책인가?(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02.11 44
336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교회 대응 지침 이정률 2020.02.04 96
335 크게 소리 내어 기도하라(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01.28 80
334 원수는 물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기라 이정률 2020.01.21 47
333 “어찌 내가 이런 삶을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01.14 32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