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 년을 교회에 출입하면서도 신앙이 지지부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가끔 설교 시간에 은혜도 받고, 교회 프로그램에도 열심히 참석하는 것 같은데 신앙이 나아지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신앙이 성장하지 않는 이유는 의외로 간단하다.

신앙을 배우기만 하고 연습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배우는 것과 연습하는 것은 엄연히 다르다.

 

예배에 빠지지 않고 잘 참석하는데도 신앙이 나아지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사람은, 마치 다이어트 비디오를 열 번이나 보았는데도 살이 빠지지 않는다고 탄식하는 사람과 같다.

다이어트 비디오를 열심히 본다고 해서 저절로 살이 빠지는 것이 아니다.

몸을 움직여야 살이 빠진다.

수영책을 열심히 탐독하더라도 수영 실력은 늘지 않는다.

지극히 상식적인 것인데 이것을 잊어버리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우리 신앙도 배운 것에 그치면 늘 제자리에 머물러 있을 수밖에 없다.

주일날 교회에 와서 예배드리고 성경공부 하는 시간은 배우는 시간이다.

이렇게 배운 것을 가지고 연습해보아야 신앙이 성장한다.

많은 것을 알아야 잘 연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나만 알고 있어도 제대로 된 연습만 할 수 있다면 누구나 성장할 수 있다.

신앙 성장은 누가 많이 아느냐의 싸움이 아니라, 누가 많이 연습하느냐의 싸움이다.

 

많은 것을 배우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

알아도 그렇게 살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

차라리 알고 있는 것 하나에 초점 맞추어서 연습하는 것이 더 좋다.

종로 뒷골목에 있는 "짬뽕 잘하는 집"은 메뉴가 오직 짬뽕 하나뿐이다.

짜장면을 찾는 사람도 가끔 있지만, 짬뽕 하나에 집중하니 더 맛있는 잠뽕이 되었다고 한다.

새로운 것을 찾아다니며 배우려 애쓰지 말고, 이미 알고 있는 것을 붙들고 연습해보자.

계속 반복하다 보면 어느새 말씀대로 살고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학습전문가들은 세 번 배울 때, 일곱 번 연습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배우는 것보다 연습하는 것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뜻이다.

 

성령 받고 은혜받으면 되지 신앙에 무슨 연습이냐고 하실 분이 있을지 모른다.

아무리 음악에 대해 천재적인 영감을 지닌 아이도 레슨 받지 않으면 영감이 개발되지 않는다.

마찬가지다. 성령의 충만함으로 연습하면 말씀의 역사하심을 더 깊이 경험할 수 있다.

말씀을 배우고 연습하다 보면 언젠가 우리도 바울이 말한 것처럼, “경건의 훈련은 범사에 유익하다는 고백을 하게 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