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HOME > 나눔터 > 나눔터

조회 수 17 댓글 0

은혜를 만나는 자리는 가장 낮은 자리입니다

물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듯이 하나님의 은혜도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다가 상처와 같이 웅덩이가 있는 곳에 고이게 됩니다

낮은 곳은 고통받는 사람이 있는 곳, 약한 사람이 있는 곳, 가진 것이 없는 사람이 있는 곳입니다

아람의 군대장관 나아만은 나병에 걸렸습니다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지만 가장 취약한 부분을 통해서 은혜가 흘러들어 왔습니다

나병 때문에 그는 인생의 주인이 되시는 창조주 하나님을 만나게 됩니다

많은 사람이 어떤 결함 때문에 하나님을 찾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있는 문제를 부정적으로 볼 필요가 없습니다

연약함을 가지고 하나님께 나가면 그 안에 은혜가 머물러 있게 됩니다.

 

나아만 집에는 이스라엘에서 잡아온 어린 소녀 하나가 있습니다

그녀는 나아만 장군과 대조를 이루는 인물입니다

그녀는 여종이고 이름도 없는 보잘것없는 존재입니다

나아만이 하찮게 여길 수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어린 소녀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가 흘러가게 하셨습니다

평소에 우습게 여기고 깔보고 할 수도 있는 사람을 통해서 은혜가 나아만에게 들어오게 하셨습니다

나아만도 그녀의 말을 무시할 수 있었지만 절박함이 그의 마음을 가난하게 하고 이 소녀의 말이 들리게 하였습니다

소녀는 우리나라에 가면 선지자가 있는데 그가 고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합니다.

 

나아만은 왕의 친서를 가지고 위세를 앞세운 화려한 행차로 이스라엘을 방문합니다

우여곡절 끝에 선지자 엘리사를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선지자는 밖에 나오지도 않고 종을 보내서 요단강에 몸을 일곱 번 씻으면 회복되리라고 전합니다

그런데 나아만은 굉장히 불쾌해 합니다

나아만이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랐기 때문입니다

그는 선지자가 나와서 환영해주고 환부에 손을 얹고 기도해주리라고 기대했습니다

화가 나서 돌아가리라고 생각했지만 그의 종들이 말렸고 종들의 권유로 그는 요단강에 들어가서 씻고 치유됩니다

그에게 권면한 종들도 이름이 소개되지 않는 하찮은 사람입니다

만약 나아만이 내가 내 인생의 주인이야, 나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지마라고 했다면 그는 은혜를 받지 못했을 것입니다

치유 받은 후 그는 자기가 하나님의 종이라고 고백합니다.(18)

 

많은 경우 우리는 자기가 누구인지 모릅니다

그런 상태를 교만이라고 합니다

나아만은 자기를 장군이 아니라 나병환자로 받아들였을 때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자기를 강한 자가 아니라 약한 자로 받들였을 때 은혜가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자기를 주장하는 자가 아니라 귀를 기울여야 하는 자로 받아들였을 때 하나님의 은혜가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자신이 입고 있는 갑옷을 하나씩 벗겨내서 벌거벗은 몸이 되었을 때 비로소 그는 치유의 강물 속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받기 위해서는 우리가 십자가 앞에 서야 합니다

십자가 앞에 선다는 것은 내가 벌거벗는다는 말입니다

나는 구제불능이고 나는 자랑이 없습니다. 나는 죄인입니다 라고 하는 것이 십자가 앞에 서는 것입니다

내가 자랑하던 계급장을 떼고 의의 옷을 벗어야 합니다

나아만 아주 가까운 곳에 은혜가 밀려 왔습니다

만약 나아만이 자기 감정에 파묻히고 자존심 때문에 자기를 앞세웠다면 은혜를 받지 못했습니다

은혜 주실 때 자존심 무너뜨리고 그분의 말씀 앞에 온전히 무릎 꿇을 때 주의 은혜가 임할 수 있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