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HOME > 나눔터 > 나눔터

목장성경공부
2019.10.22 08:44

회복해야 할 이 좋은 편(눅10:38-42)

조회 수 17 댓글 0

예수님은 주방에 일하는 마르다보다 당신 발 앞에서 말씀을 듣고 있는 마리아를 칭찬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마르다는 분주하였고 몇 가지 혹은 한가지 만으로도 족하다고 했고 마리아는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않으리라고 했다. 그러면 마리아가 빼앗기지 않을 이 좋은 편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예수님 발치 아래서 조용히 말씀 듣는 것이 주방에서 분주하게 일하는 것보다 더 낫다고 말한 것일까? 본문은 하나님의 일과 세상의 일을 구분하는 이원론을 권장하는 것이 아니다. 부엌일은 세상일이고 말씀 듣는 것은 영적인 일이라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그러면 예수님이 하신 말씀의 뜻은 무엇일까?

 

마르다 마리아 자매는 명절에 예수님이 온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 무슨 음식으로 대접할까를 의논했다. 그래서 미리 준비하고 예수님 일행을 맞이했지만 막상 식사를 차리려 하니 손길이 분주했다. 마르다는 마리아를 찾았지만 보이지 않았다. 찾고보니 마리아는 예수님 발밑에 앉아있다. 손짓 눈짓을 해가면서 나오라고 했지만 계속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다리다가 화가 난 마르다는 예수님에게 가서 내 동생이 나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그냥 내버려 두실 것입니까? 그를 명하여 나를 도와주라 하소서 라고 했다. 예수님에게도 서운한게 틀림없다. 주님의 반응은 뜻밖이었다. “너는 많은 일로 분주하다. 마리아는 이 좋은 편을 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주님은 말씀이 밥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한 것일까?

 

마리아가 취한 좋은 것은 단지 주님의 말씀을 듣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제가 보기에 마리아가 취한 좋은 것은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그는 여전히 주님을 바라보고 사랑한다. 물론 마르다도 주님을 위해서 음식을 준비하고 장만했지만 그 일을 하는 과정에서 주님은 보이지 않고 오히려 마리아가 크게 보이기 시작했다. 주님이 기뻐서 시작한 일이지만 마리아가 자기를 도와주지 않아서 원망스럽게 된 것이다. 나는 이렇게 힘든데 왜 그는 나를 도와주지 않는 걸까? 하는 마음이 드니까 주님보다 마리아만 마음에 가득 차게 되었다.

 

거룩한 일과 세속적인 일은 일의 내용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설교는 거룩한 일이고 청소는 세속적인 일인가? 거룩함은 무엇을 하는가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누구를 위해서 하는가로 결정된다. 설교가 목사의 이익을 위해서 하는 것이라면 세속적인 일이 된다. 그러나 청소가 주님을 위해서 하는 것이라면 거룩한 일이 된다. 오늘날 많은 신자가 마르다의 실수를 범하고 있다. 예수님을 위해서 시작한 일이지만, 한 영혼이라도 더 구원해보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으로 열정을 다해 섬기다가 보니까 분주해졌고 분주해지니까 주님을 잊어버리고 놓치게 된다.

 

주님을 잊어버린 자리에는 도와주지 않고 함께 하지 않는 마리아 같은 사람이 가슴에 가득차게 된다. 그래서 마리아 같은 사람에게 서운한 마음이 들 수 있다. 마르다가 하는 일이 주를 위해서 시작한 일이지만 일을 하는 가운데 성공이 목표가 되면서 주님을 놓칠 수 있게 된다는 말이다. 목회도 마르다의 일이 될 수 있고 목사도 마르다가 될 수 있다. 주님을 바라보고 시작한 일이지만 나도 모르게 주님을 잊어버리고 일 때문에 서운한 마음이 생기는 것이다. 주님의 일을 하면서 예수님을 놓치고 싶지 않다. 마리아가 취한 이 좋은 것은 여전히 주님을 놓치지 않고 바라보는 것이다. 우리가 회복해야 할 이 좋은 것은 끝까지 주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