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HOME > 나눔터 > 나눔터

목장성경공부
2022.01.02 08:14

말씀으로 돌아가자(눅8:22-25)

조회 수 21 댓글 0

제자들이 예수님과 함께 갈릴리 바다를 건너다 풍랑을 만났다. 갈릴리 바다를 제집처럼 드나들던 어부들이 두려워할 만큼 큰 풍랑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계속 주무시고 계셨다. 정말 주무시는지 주무시는 척하는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성경은 예수님이 잠이 드셨다고 한다. 제자들은 두려움에 떨다가 죽음의 위협 앞에서 예수님을 깨워 도움을 요청했다. 잠에서 깨어난 예수님은 풍랑을 꾸짖어 잠잠하게 하신 다음 제자들에게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고 책망하였다. 제자들이 무슨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일까? 두려운 일을 만나서 예수님에게 도와달라고 한 것이 큰 잘못인가? 사실 주무시는 예수님을 깨우는 것은 우리가 기도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그렇다면 제자들이 기도한 것은 믿음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

 

그런데 예수님은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고 책망하였다. 그렇다면 예수님이 말씀하신 믿음은 어떤 믿음을 말하는가? 본문의 문맥에서 보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호수 저편으로 건너가자고 하시고 모두 항해를 시작하게 되었다. 예수님이 배를 타고 호수 저편으로 가자고 했다면 중간에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호수 저편으로 건너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믿어야 한다. 건너편으로 가는 것이 주님의 뜻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제자들은 예수님이 하신 말씀이 그대로 성취될 것이라고 믿어야 한다. 그리고 그 믿음으로 지금 어려운 풍랑의 상황을 극복해야 한다. 그런데 예수님 말씀을 잊었던지 신뢰가 부족했던지 그들은 두려워했다.

 

그들의 실수는 예수님의 약속의 말씀을 놓친 것이다. 예수님 말씀을 마음에 두지 않고 망각했을 때 갑자기 공포가 찾아왔다. 말씀의 능력을 경험했던 제자들이 어떻게 이런 실수를 범하게 되었을까? 그들이 경험하고 있는 지금 현실이 약속의 말씀보다 더 크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현실의 문제를 내 생각과 판단으로 다루려고 하면 말씀은 항상 위축되기 마련이다. 진정한 믿음은 예수님이 하신 말씀을 순수하게 믿고 받아들이는 것이다. 풍랑 가운데서도 제자들은 주님이 호수 건너편으로 가자고 하신 말씀을 자꾸 떠올리면서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 두려운 상황을 잠재우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위기 상황에서도 두려움을 이기고 극복하는 것이 주님의 뜻이다.

 

교회도 항해하는 배와 같다. 건너편 항구에 도착하기 전 여러 가지 광풍을 만나게 된다. 그렇지만 주님이 배에 타고 계시고 이 항해를 시작하신 분이 주님이시기에 말씀을 의지하고 항해해야 한다. 그렇지만 교회는 자주 하나님의 말씀을 잊어버리곤 했다. 복음의 본질을 잊어버리고 세속주의에 빠져서 말씀보다는 세상의 영향을 받을 때가 더 많았다. 특히 교회는 팽창주의, 성장주의 라는 세속적 영향에 자유롭지 못했다. 목회자들도 큰 교회가 좋은 교회이고 목회의 성공이라고 자연스럽게 생각한다.

 

그래서 부흥회를 하고, 부흥한 것이라고 하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본래 부흥은 말씀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말씀의 본질로 돌아가서 말씀의 다스림을 받는 상태가 부흥이다. 교회 역사를 보면 인간의 욕심으로 팽창주의 성장주의로 갔다가 그것이 잘못되어 회개하고 말씀 중심으로 가는 것이 종교 개혁이다. 지금 우리는 코로나 19라는 풍랑 속에 있다. 이 풍랑 속에서 주님은 우리에게 너희 믿음이 어디 있느냐고 물어보신다. 다시 말씀으로 돌아가서 말씀의 다스림을 받을 때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