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터

HOME > 나눔터 > 나눔터

목장성경공부
2022.05.22 08:07

변화가 없는 사람들에게(마13:44-46)

조회 수 11 댓글 0

본문에서 천국은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다고 하였다. 만약 남의 밭에서 일하다가 우연히 엄청난 보화를 발견하면 어떻게 될까? 그 앞에서 무감각하거나 마치 아무런 일도 없는 것처럼 무덤덤한 태도를 보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우선 그 보화를 발견해서 기쁘고, 그 보화를 자신이 차지하지 못할까 봐 안절부절못하며 걱정했다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것을 손에 넣으려고 애를 쓸 것이다. 밭에서 귀한 보화를 발견하고도 생각이나 행동, 감정이 변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귀한 것을 만나면 사람이 변한다. 그것을 얻기 위해서 변화하고 그것을 얻었기때문에 변한다. 본문에서 보화를 발견한 사람은 기뻐하며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사느니라고 하였다.

 

이 사람은 보물을 발견했다는 것만으로도 좋아서 어쩔 줄 모른다. 아직 보물을 확보하지도 않았다. 기쁨은 보물을 획득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유보된 것이 아니다. 발견한 순간부터 기뻐한다. 여기서 보물은 천국이고 천국은 하나님 자신을 말하는 것이다. 밭에 묻힌 보화는 일상 속에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말한다. 우리 삶의 일상에서 그 하나님을 발견한다면 우리인생길의 순례가 다 끝나지 않았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마음 놓이고 기뻐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날 하늘나라에 가야 최종 승리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보화를 알아보고 발견한 그 순간부터 사람은 변화된다. 승리의 삶을 살기 시작한다. 말씀을 묵상하면서 나는 보화를 발견한 사람인데 왜 나의 지배적인 감정은 기쁨이 아닐까를 생각해보게 된다.

 

보화를 발견한 사람은 기쁜 마음으로 자기 재산을 처분하여 보화가 묻혀 있는 땅 전체를 산다. 이것은 헌신하는 소수의 특별한 태도가 아니다. 보화를 발견한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취할 행동이다. 이 사람은 보화 자체를 사는 것이 아니다. 보화가 묻힌 땅을 사는 것이다. 보화의 가치는 값주고 살 수 없다. 천국의 가치는 값을 매길 수 없다. 그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을 내 것으로 소유하기 위해서는 나의 수고와 헌신이 필요하다. 그 수고와 헌신은 억지로 다구쳐서 하는 것이 아니다. 가치를 알아보고 기꺼이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다. 하나님 나라가 얼마나 좋은지 아는 사람은 그것을 얻기 위해서 자기가 집착하던 것을 다 팔더라도 아까운 줄 모른다. 너절하게 많은 것에 매여 살기보다는 가장 근본적인 것을 붙잡기 위해서 많은 것을 버릴 줄 안다.

 

보화의 가치를 알고 그 보화 하나만을 붙잡을 때 우리 삶이 단순해진다. 그 하나를 붙잡으면 우리의 갈짓자 행보를 멈출 수 있다. 혹시 우리가 여전히 비틀거리는 삶을 산다면 아직 그 하나를 붙잡지 못했기 때문이지 않을까? 천국이라는 보물을 우연히 발견했거나 열심히 구해서 찾았다면 그 보물을 붙잡으려고 하는 변화가 내 안에서 일어나기 시작할 것이다. 왜 우리의 신앙생활에는 변화가 없는 것일까? 보물을 아직 발견하지 못한 것일까? 일상에서 그 보물을 발견했지만 그 가치를 모르는 것일까? 가치는 알지만 그래서 조치를 취하지만 그것이 주는 소망의 기쁨은 먼 훗날 마지막 날로 유보한 것일까? 신앙생활에 변화가 없는 모든 이에게 묻고 싶다. 무엇이 문제일까? 어쩌면 우린 그 귀함을 알지 못하고 천국을 깔고 앉아 있는 사람일지 모른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