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용서를 가장 필요로 하는 대상이 가족인 경우가 많습니다.

가족은 혈연의 사랑으로 맺어진 공동체입니다.

그러나 사랑이 깊은 만큼 상처도 쉽게 주고받습니다.

사실 많은 자녀가 부모에게 받은 마음의 상처를 안고 삽니다.

그러나 부모는 상처를 주었다는 사실조차 모를 때가 많습니다.

 

부모가 자녀에게 용서를 구할 때 상처는 치료됩니다.

그러나 용서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부모의 권위를 강조하는 동양 가정에서는 더 그렇습니다.

“내가 잘못했다. 용서해 다오”

한마디만 해주면 마음이 풀릴 텐데 이것을 안 해줘서 평생 멍든 가슴을 안고 사는 자녀들이 있습니다.

 

예수 믿으면 용서를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죄를 용서해주신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감사가 있고 영적인 눈이 뜨여 자신의 잘못도 보게 되기 때문입니다.

사실 용서를 빌 수 있는지, 없는지를 보면 진정으로 예수님을 영접했는지, 안 했는지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오래전 이 세상을 떠날 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임종을 맞을 때 내 마음에 이웃에 관한 찌꺼기가 없고 이웃의 마음에도 나로 인한 찌꺼기가 없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에 상처를 준 사건이 기억나는 즉시 편지나 전화로 용서를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혹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준 적이 없는지 아들과 딸에게도 물었습니다.

자녀가 그런 일 없었다고 대답해 주어 고마웠습니다.

 

이상하게도 용서를 빌고 난 후에 억울한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쇼를 한다고 비웃습니다.

어떤 사람은 용서할 것이 없다고 잡아뗍니다.

어떤 사람은 “네가 네 잘못을 이제야 깨달았구나”라며 의기양양한 태도를 보입니다.

그때 상대방이 내게 잘못한 것들이 새록새록 생각나면서 내가 먼저 용서를 빌었다는 사실이 억울하게 느껴집니다.

 

용서를 빌 때는 은혜롭게 받아 주어야 합니다.

아랫사람이 용서를 구하면 그 용기를 칭찬해 주고, 윗사람이 용서를 구하면 그 겸손함에 감사를 표시해야 합니다.

그리고 용서했다는 사실을 분명히 말해 주어야 합니다.

그때 용서를 하는 사람과 용서를 받는 사람 모두 진정한 치유를 맛보게 될 것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기도는 하나님과 관계입니다. 이정률 2021.01.17 0
385 새해, 우리가 사모해야 할 능력 이정률 2021.01.10 5
384 새해 결심 5가지 이정률 2021.01.03 9
» 용서하는 법(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27 7
382 성탄절을 감사할 수 있는 사람 이정률 2020.12.20 12
381 주님과 즐겁게 사는 것이 사역(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13 14
380 현실은 자기가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이정률 2020.12.06 16
379 쉬지말고 기도하라 이정률 2020.11.29 26
378 말 안 듣는 노인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1.22 33
377 나의 감사 제목(2019년 추수감사절) 이정률 2020.11.15 596
376 “저 상처 받았어요”(이수관 목사) 이정률 2020.11.08 38
375 잘 듣는 마음의 귀를 기르는 것이 신앙입니다. 이정률 2020.11.01 33
374 늙어가는 즐거움 /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25 55
373 더러운 것 이정률 2020.10.18 45
372 솔직도 아니고, 정직도 아니고(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11 44
371 세대차이를 줄이고 세대통합을 이루려면 (이경준 목사) 이정률 2020.10.04 28
370 장공(長空) 김재준 목사의 10가지 생활 좌우명 이정률 2020.09.27 43
369 반복에 대해서 이정률 2020.09.20 39
368 신앙생활에 도움 되는 생각들 이정률 2020.09.13 53
367 신앙을 훈련하자. 이정률 2020.09.06 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