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 교회가 소유하기를 원하는 것 두 가지가 있습니다. 법석 떨지 않고 자연스럽게 표출되는 영성과 프로그램에 의존하지 않고 생활에서 우러나오는 헌신입니다.

 

이러한 교회가 되기 위해서는 분위기가 넉넉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어떤 교회는 매년 사역 평가를 해서 유급 사역자가 기대치에 미달하면 해고를 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교회는 사명 공동체인 동시에 치유 공동체입니다. 교회에서는 유능한 사람뿐 아니라 능력이 모자라는 사람도 기를 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서 목회자를 뽑을 때는 신중을 기해야겠지만, 일단 모시기로 했으면 능력이 좀 부족해도 성경에 명시된 죄를 짓거나 교회 사역에 큰 피해를 주지 않는 한 해고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의 사역을 효율적으로 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효율만 지나치게 중시하다 보면 군대나 회사처럼 분위기가 빡빡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실수를 통해 배울 수 있는 여유를 허락해야 합니다.

 

계절에 순환이 있듯이 믿음도 식었다 뜨거워졌다 하고, 헌신도 높아졌다 낮아졌다 하는 법입니다. 식거나 떨어지더라도 너무 위기감을 느끼지 말고 회복될 때를 기도하며 기다려 주는 여유를 갖기 바랍니다. 예배도 은혜로울 때가 있고 덜 은혜로울 때가 있습니다. 설교도 좋을 때가 있고 안 좋을 때가 있습니다. 항상 최고의 것, 완전한 것을 추구하다 보면 분위기가 경직됩니다. 제가 과다한 훈련, 지나친 보고나 평가 시스템 등을 기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불성실하게 사역해도 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주님의 사역은 하나님의 상급이 따르는 특권입니다. 자발적으로 해야지, 밀려서 하면 오래 못 갑니다. 제가 새벽에 나와서 3시간씩 기도하지만 다른 사역자들에게 똑같이 하라고 요구하지 않은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또 자신에게는 가혹하고 이웃에게는 관대해야 합니다. 자신은 주님을 닮으려고 몸부림치더라도 주님을 닮지 못한 사람을 용납할 수 있어야 하고, 자신은 은사를 최대한 발휘하려고 노력하더라도 능력이 부족한 사람을 넉넉히 수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분위기가 넉넉해지고 자연스러운 영성과 생활화된 헌신이 이루어집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1 사랑의 깊이 이정률 2021.02.21 2
390 평신도 같은 목사로 살고 싶습니다(이수관 목사) 이정률 2021.02.14 6
389 모자람의 은혜 이정률 2021.02.07 9
» 자연스러운 영성, 생활화된 헌신(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1.01.31 15
387 하나님께 섭섭한 적이 있는가?(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1.01.24 16
386 기도는 하나님과 관계입니다. 이정률 2021.01.17 17
385 새해, 우리가 사모해야 할 능력 이정률 2021.01.10 14
384 새해 결심 5가지 이정률 2021.01.03 17
383 용서하는 법(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27 12
382 성탄절을 감사할 수 있는 사람 이정률 2020.12.20 13
381 주님과 즐겁게 사는 것이 사역(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13 14
380 현실은 자기가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이정률 2020.12.06 16
379 쉬지말고 기도하라 이정률 2020.11.29 27
378 말 안 듣는 노인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1.22 39
377 나의 감사 제목(2019년 추수감사절) 이정률 2020.11.15 624
376 “저 상처 받았어요”(이수관 목사) 이정률 2020.11.08 40
375 잘 듣는 마음의 귀를 기르는 것이 신앙입니다. 이정률 2020.11.01 33
374 늙어가는 즐거움 /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25 58
373 더러운 것 이정률 2020.10.18 50
372 솔직도 아니고, 정직도 아니고(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11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