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2021.02.07 12:32

모자람의 은혜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샌프란시스코신학교 총장을 역임한 도널드 맥컬로우 교수가 쓴 “모자람의 위안”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부제가 “삶의 한계를 긍정하고 감사하는 법”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차례만 대충 보아도 이 책이 가르쳐 주고자 하는 교훈이 무엇인지 알 수 있습니다.

 

몸의 한계 - 아침에 일어나기가 힘들어질 때

관계의 한계 - 나는 완벽한 부모가 못 되었다

성취의 한계 - 이루어 놓은 일도 없이

도덕성의 한계 - 올해도 물 건너간 노벨 평화상

영성의 한계 - 내 초상화에 후광을 기대하지 말라

로맨스의 한계 - 장미꽃이 시들 때

섹스의 한계 - 반갑다 비아그라

자신감의 한계 - 어디 기댈 데 없나

돈의 한계 - 사회보장에 관한 갑작스런 의문들

책임의 한계 - 나 없이도 잘 돌아가는 세상

즐거움의 한계 - 사는 재미?

감각의 한계 - 가는 귀에 침침한 눈

시간의 한계 - 째깍째깍 인정사정 없는 초침 소리

 

책에서 말하는대로 과연 우리 삶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도 아닙니다. ‘하면 된다’고 하는 적극적 사고방식도 뭔가 불완전합니다. 저자는 일상에서 경험하는 작은 죽음들과 인생의 끝에 경험하는 궁극적 죽음을 거쳐야만 마침내 부활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이 책을 통해서 전하고 싶다고 합니다. 모자람은 우울한 것도 아니고 슬픈 것도 아닙니다.

 

모자람이야말로 소망의 기초이자 가장 심원한 기쁨의 근원이 됩니다. 모자람과 한계 때문에 겸손할 수 있고 의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우리는 공급이 없이는 한순간도 존재할 수 없는 의존적 존재입니다. 유리그릇에 초를 담아 촛불을 밝힌 적이 있습니다. 한참 후에 촛불을 끄고 싶어 유리그릇의 뚜껑을 닫는 순간 조용히 촛불이 꺼지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산소가 중단되는 순간, 촛불이 꺼진 것입니다. 인간의 생명도 촛불과 같습니다. 하나님이 한순간 산소를 공급해주지 않으신다면, 하나님이 한순간 우리의 호흡을 멈추신다면 우리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닙니다. 결국 우리는 늘 모자람속에 사는 사람들입니다.

 

올해도 매 순간 우리의 한계와 모자람을 인정하고 주님을 의지하며 살아야 하겠습니다.

“주 예수 그리스도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옵소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1 사랑의 깊이 이정률 2021.02.21 2
390 평신도 같은 목사로 살고 싶습니다(이수관 목사) 이정률 2021.02.14 6
» 모자람의 은혜 이정률 2021.02.07 9
388 자연스러운 영성, 생활화된 헌신(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1.01.31 15
387 하나님께 섭섭한 적이 있는가?(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1.01.24 16
386 기도는 하나님과 관계입니다. 이정률 2021.01.17 17
385 새해, 우리가 사모해야 할 능력 이정률 2021.01.10 14
384 새해 결심 5가지 이정률 2021.01.03 17
383 용서하는 법(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27 12
382 성탄절을 감사할 수 있는 사람 이정률 2020.12.20 13
381 주님과 즐겁게 사는 것이 사역(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2.13 14
380 현실은 자기가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이정률 2020.12.06 16
379 쉬지말고 기도하라 이정률 2020.11.29 27
378 말 안 듣는 노인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1.22 39
377 나의 감사 제목(2019년 추수감사절) 이정률 2020.11.15 624
376 “저 상처 받았어요”(이수관 목사) 이정률 2020.11.08 40
375 잘 듣는 마음의 귀를 기르는 것이 신앙입니다. 이정률 2020.11.01 33
374 늙어가는 즐거움 / 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25 58
373 더러운 것 이정률 2020.10.18 50
372 솔직도 아니고, 정직도 아니고(최영기 목사) 이정률 2020.10.11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

교회안내

서울시 관악구 난향동 679-1 T. 02-856-4367 F. 02-867-4367